“내 인생의 컴퓨터”와 게임 개발 | “Computer in my life” and game-programming

TREE OF SAVIOR - Artwork - Big23

아래 비디오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제작한 한국의 정보기술산업 주요 인사들의 “내 인생의 컴퓨터” 19편의 인터뷰 중 IMC 게임즈 김학규 대표이사의 게임 개발을 처음 해보기 시작했던 이야기입니다.

This is one of “Computer in my life” (19 interviews with IT industry leaders, made by Nexon Computer Museum) about how to start programming games in the 1980s.

 

Continue reading ““내 인생의 컴퓨터”와 게임 개발 | “Computer in my life” and game-programming”

Share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1982년, 한 16살 고등학생(박현철)이 한글 워드 프로세서를 개발해 화제가 되었고, 아래 영상은 이를 소개하는 1983년 1월 16일 문화방송(MBC) 뉴스데스크의 일요화제 프로그램이다.

PARK Hyeon-chul (a 16-year-old second-year student at Seoul North technical high school) developed a Hangul (Korean script) word processor, among other things, in 1982. He was featured on MBC News Desk on 16 January 1983 by a major TV channel, MBC.

 

Continue reading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Share

The Life and Times of an 80’s Game Programmer – Chasing a Dream | 80년대 게임 프로그래머의 삶과 시간 – 꿈을 좇아서

TRS80-Games
Nick Marentes

… Before I could conquer the games world though, I knew I had to achieve that level of quality in order to cut it into the big league and so I set forth on my mission to create great games for the TRS-80! I created several games over the next few years each getting better with every attempt.

… 게임 세계를 정복할 수 있기 전에, 나는 그런 대전에 끼어들기 위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고, 그래서 내 임무를 우선 티알에스-80용 멋진 게임을 만들어보는 것으로 정했다. 이후 몇 년간 노력을 거듭하며 점점 괜찮은 게임을 만들었다.

 

Continue reading “The Life and Times of an 80’s Game Programmer – Chasing a Dream | 80년대 게임 프로그래머의 삶과 시간 – 꿈을 좇아서”

Share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Chilly-willy-tape

… I went up to it and I typed on it. It responded while I was typing. And there’s a sequence clearly in my head: there was a room with a dwarf, and there was a pot of gold, and he threw an axe at me. And I picked the axe up and I held the axe, then … …

… 그 앞으로 가서 뭔가 쳐봤다. 내가 뭔가 치니까 반응을 했다. 내 머리에 선명히 남은 장면이 있었으니, 난장이의 방이 있었고, 금 항아리가 있었는데, 난장이가 나를 향해 도끼를 던졌다. 그래서 나는 도끼를 짚어 들고, … …

Continue reading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Share

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In 1979 I managed to convince the “Treasurer” of our household that these machines were going to change the world and that our children, who were aged 15, 13 and 12 at the time and I should be exposed to this technology. With her permission I purchased a Compucolor II Model 5 computer (32k of RAM) and extended keyboard. The package cost $2500 which was a hell of lot of money for us in those days.

1979년에 나는 우리 집의 “재무장관”에게 이 기계들이 곧 세상을 변화시킬 것이고 우리 아이들, 15, 13, 12살 짜리들과 내가 이 기술을 좀 알아야된다고 설득했다. 장관의 허락 하에 컴퓨칼라 II (Compucolor II) 모델 5 컴퓨터 (32k 램)와 확장 자판을 구매했다. 모두 합쳐 2천 5백불이 들었는데, 당시로서는 엄청나게 큰 돈이었다.

Continue reading “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Share

Computers come home! Images of home computing in the 1980s | 컴퓨터가 집에 오다! 1980년대 홈컴퓨팅 사진

tennis 1981

Similarly evocative of how at first the home computer had no defined space in the home is Alan Laughton’s Christmas 1984/85 image of him and his young daughter crouched on the floor playing on a borrowed Tandy CoCo (TRS-80 Colour Computer). The computer is propped up on a fruit box and connected to the family TV.

… 홈컴퓨터가 처음에는 집안의 특정한 공간에 있지 않았다는 점을 환기시켜주는데, 알란 로턴(Alan Laughton)의 1984/85년 크리스마스 사진으로, 빌려온 탠디 코코(Tandy CoCo, TRS-80 칼라 컴퓨터)로 부녀가 바닥에 쭈그리고 앉아 게임을 하는 모습이다. 컴퓨터가 과일상자 위에 얹혀져 가족 텔레비전에 연결되어 있다.

Continue reading “Computers come home! Images of home computing in the 1980s | 컴퓨터가 집에 오다! 1980년대 홈컴퓨팅 사진”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