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이 편지는 중 3때 미국으로 이민간 친구가 내게 미국의 마이컴 소식을 보내준 것이다.

Below is a letter from my friend, who emigrated to America when third grade in middle school, writing about microcomputer-related news there.

 

Continue reading “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Share

10대 이용자가 집필한 컴퓨터책 | teen users-written technical books

1980년대 후반, 컴퓨터학습이라는 잡지를 통해 모인 일부 10대 이용자들이 모여 컴퓨터 기술서적을 집필하기도 했습니다.

Some ‘8bit kids’ co-authored a few technical books such as “MSX I, II Power-up Techniques” and “Apple ][e Technote” in the late 1980s.

 

Continue reading “10대 이용자가 집필한 컴퓨터책 | teen users-written technical books”

Share

십대 이용자들의 게임 프로그램 복제 | How teen users copied game programs

AlphaRoid-game-CassetteTape

열성적인 십대 이용자들이 청계천 세운상가나 컴퓨터 대리점에서 만나 어떻게 게임 복제나 개발의 기술을 터득했는지 …

This post features an article that explained how so-called ‘8bit kids’ learned to copy to share or develop game software in the early 1980s in Seoul, Korea.

Continue reading “십대 이용자들의 게임 프로그램 복제 | How teen users copied game programs”

Share

The Life and Times of an 80’s Game Programmer – Chasing a Dream | 80년대 게임 프로그래머의 삶과 시간 – 꿈을 좇아서

TRS80-Games
Nick Marentes

… Before I could conquer the games world though, I knew I had to achieve that level of quality in order to cut it into the big league and so I set forth on my mission to create great games for the TRS-80! I created several games over the next few years each getting better with every attempt.

… 게임 세계를 정복할 수 있기 전에, 나는 그런 대전에 끼어들기 위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고, 그래서 내 임무를 우선 티알에스-80용 멋진 게임을 만들어보는 것으로 정했다. 이후 몇 년간 노력을 거듭하며 점점 괜찮은 게임을 만들었다.

 

Continue reading “The Life and Times of an 80’s Game Programmer – Chasing a Dream | 80년대 게임 프로그래머의 삶과 시간 – 꿈을 좇아서”

Share

User Groups | 마이크로컴퓨터 이용자 모임

8b93e

Were you a user group sort of person?  What did your user group do?  How did you find out about it?

여러분은 이용자 모임에 나가기도 했나요? 이용자 모임에서는 뭘했는가요? 어떻게 모임을 찾았나요?

 

 

Continue reading “User Groups | 마이크로컴퓨터 이용자 모임”

Share

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In 1979 I managed to convince the “Treasurer” of our household that these machines were going to change the world and that our children, who were aged 15, 13 and 12 at the time and I should be exposed to this technology. With her permission I purchased a Compucolor II Model 5 computer (32k of RAM) and extended keyboard. The package cost $2500 which was a hell of lot of money for us in those days.

1979년에 나는 우리 집의 “재무장관”에게 이 기계들이 곧 세상을 변화시킬 것이고 우리 아이들, 15, 13, 12살 짜리들과 내가 이 기술을 좀 알아야된다고 설득했다. 장관의 허락 하에 컴퓨칼라 II (Compucolor II) 모델 5 컴퓨터 (32k 램)와 확장 자판을 구매했다. 모두 합쳐 2천 5백불이 들었는데, 당시로서는 엄청나게 큰 돈이었다.

Continue reading “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Share

Build your own computer | 내 컴퓨터를 직접 만들어 보자!

“It was either Christmas 77 or 78, more likely 1978…A copy of Byte magazine arrived…I read it twice, including all the ads.  It just opened up a whole new world…”

“77년 아니면 78년, 아마 1978년 같은데, 크리스마스날 … 바이트(Byte) 잡지가 배송됐고… 광고를 포함해 내용 전체를 두 번에 걸쳐 읽었다. 이건 완전히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힌 일이었다…”

Continue reading “Build your own computer | 내 컴퓨터를 직접 만들어 보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