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이 편지는 중 3때 미국으로 이민간 친구가 내게 미국의 마이컴 소식을 보내준 것이다.

Below is a letter from my friend, who emigrated to America when third grade in middle school, writing about microcomputer-related news there.

 

Continue reading “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Share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1982년, 한 16살 고등학생(박현철)이 한글 워드 프로세서를 개발해 화제가 되었고, 아래 영상은 이를 소개하는 1983년 1월 16일 문화방송(MBC) 뉴스데스크의 일요화제 프로그램이다.

PARK Hyeon-chul (a 16-year-old second-year student at Seoul North technical high school) developed a Hangul (Korean script) word processor, among other things, in 1982. He was featured on MBC News Desk on 16 January 1983 by a major TV channel, MBC.

 

Continue reading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Share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Chilly-willy-tape

… I went up to it and I typed on it. It responded while I was typing. And there’s a sequence clearly in my head: there was a room with a dwarf, and there was a pot of gold, and he threw an axe at me. And I picked the axe up and I held the axe, then … …

… 그 앞으로 가서 뭔가 쳐봤다. 내가 뭔가 치니까 반응을 했다. 내 머리에 선명히 남은 장면이 있었으니, 난장이의 방이 있었고, 금 항아리가 있었는데, 난장이가 나를 향해 도끼를 던졌다. 그래서 나는 도끼를 짚어 들고, … …

Continue reading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