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이 편지는 중 3때 미국으로 이민간 친구가 내게 미국의 마이컴 소식을 보내준 것이다.

Below is a letter from my friend, who emigrated to America when third grade in middle school, writing about microcomputer-related news there.

 

Continue reading “1984년 미국 이민간 친구의 편지 | A letter in 1984 from a friend moving to the USA”

Share

10대 이용자가 집필한 컴퓨터책 | teen users-written technical books

1980년대 후반, 컴퓨터학습이라는 잡지를 통해 모인 일부 10대 이용자들이 모여 컴퓨터 기술서적을 집필하기도 했습니다.

Some ‘8bit kids’ co-authored a few technical books such as “MSX I, II Power-up Techniques” and “Apple ][e Technote” in the late 1980s.

 

Continue reading “10대 이용자가 집필한 컴퓨터책 | teen users-written technical books”

Share

“내 인생의 컴퓨터”와 게임 개발 | “Computer in my life” and game-programming

TREE OF SAVIOR - Artwork - Big23

아래 비디오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제작한 한국의 정보기술산업 주요 인사들의 “내 인생의 컴퓨터” 19편의 인터뷰 중 IMC 게임즈 김학규 대표이사의 게임 개발을 처음 해보기 시작했던 이야기입니다.

This is one of “Computer in my life” (19 interviews with IT industry leaders, made by Nexon Computer Museum) about how to start programming games in the 1980s.

 

Continue reading ““내 인생의 컴퓨터”와 게임 개발 | “Computer in my life” and game-programming”

Share

넥슨컴퓨터박물관 | Nexon Computer Museum (Jejudo, Korea)

Nexon computer museum

넥슨컴퓨터박물관을 둘러보았습니다. 2013년에 세계적 게임기업인 넥슨에서 제주도에 설립한 게임 및 컴퓨터 박물관인데요.

The Nexon Computer Museum is a game and computer museum in Jejudo, Korea. It was established in 2013 by Nexon Co. Lt, which is “a global developer and publisher of free-to-play (F2P) PC and mobile online games.”

Continue reading “넥슨컴퓨터박물관 | Nexon Computer Museum (Jejudo, Korea)”

Share

십대 이용자들의 게임 프로그램 복제 | How teen users copied game programs

AlphaRoid-game-CassetteTape

열성적인 십대 이용자들이 청계천 세운상가나 컴퓨터 대리점에서 만나 어떻게 게임 복제나 개발의 기술을 터득했는지 …

This post features an article that explained how so-called ‘8bit kids’ learned to copy to share or develop game software in the early 1980s in Seoul, Korea.

Continue reading “십대 이용자들의 게임 프로그램 복제 | How teen users copied game programs”

Share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1982년, 한 16살 고등학생(박현철)이 한글 워드 프로세서를 개발해 화제가 되었고, 아래 영상은 이를 소개하는 1983년 1월 16일 문화방송(MBC) 뉴스데스크의 일요화제 프로그램이다.

PARK Hyeon-chul (a 16-year-old second-year student at Seoul North technical high school) developed a Hangul (Korean script) word processor, among other things, in 1982. He was featured on MBC News Desk on 16 January 1983 by a major TV channel, MBC.

 

Continue reading ““16세 컴퓨터 박사” (1982년) | “16 years old computer master””

Share

1984년 청계천 전자상가의 십대 컴퓨터 이용자 | teen users at the Cheonggycheon electronics market in 1984

1984.08.Jangsa-Dong.02“… 강의 시작한 지 일주일 쯤 지났을 때 청계천에 키트를 사려고 왔다가 우연히 컴퓨터 상가를 발견했고 강의를 좀 받은 뒤라 관심이 있었죠. 그런데 워낙 애들이 많이서 처음엔 자리도 잡을 수 없었어요. …”

” … I went to Cheonggycheon to buy a kit, and came across a computer shop which interested me, since a week or so had passed since the class began. But a lot of kids gathered and had a seat in front of the computers, so there was no room for me. …”

 

Continue reading “1984년 청계천 전자상가의 십대 컴퓨터 이용자 | teen users at the Cheonggycheon electronics market in 1984”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