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In 1979 I managed to convince the “Treasurer” of our household that these machines were going to change the world and that our children, who were aged 15, 13 and 12 at the time and I should be exposed to this technology. With her permission I purchased a Compucolor II Model 5 computer (32k of RAM) and extended keyboard. The package cost $2500 which was a hell of lot of money for us in those days.

1979년에 나는 우리 집의 “재무장관”에게 이 기계들이 곧 세상을 변화시킬 것이고 우리 아이들, 15, 13, 12살 짜리들과 내가 이 기술을 좀 알아야된다고 설득했다. 장관의 허락 하에 컴퓨칼라 II (Compucolor II) 모델 5 컴퓨터 (32k 램)와 확장 자판을 구매했다. 모두 합쳐 2천 5백불이 들었는데, 당시로서는 엄청나게 큰 돈이었다.

한국어 번역본이 아래에 이어집니다. (Korean below.)

 

By Ted Stuckey (originally published to Play it Again in 2013)

CompuColorII
CompuColorII

In the 1970’s I watched the development of the micro processor and personal computers in magazines such as Popular Science, Mechanics Illustrated and Electronics Australia.

In 1979 I managed to convince the “Treasurer” of our household that these machines were going to change the world and that our children, who were aged 15, 13 and 12 at the time and I should be exposed to this technology. With her permission I purchased a Compucolor II Model 5 computer (32k of RAM) and extended keyboard. The package cost $2500 which was a hell of lot of money for us in those days.

I choose the CC II rather than the TRS80 and the Apple II because it came as a single unit with a 33cm colour monitor, a 5¼ inch disc drive (51Kb per side) and BASIC and File Control System in ROM. It was fitted with an Intel 8080A CPU, 16k of ROM, a 50 pin bus connector and an RS232 port. Blank formatted discs cost $9.95 for two and CCII program discs sold for $19.95. We also purchased an Epson MX80 printer.

My personal interests were to learn how to program in BASIC and get access to word processing, database and spreadsheet programs. I wanted our children to learn how to use a computer; to understand how they worked and how to use the programs. Games were not a high priority but they were a means to get the children involved. In fact the real game was to write a program that would work and then work out how to improve it.
Data entry and controls were restricted to the keyboard and almost without exception the arrow keys or the numeric keypad were used for directional control. In two player games the W, A, S and Z keys were used for the left player movement control.

The sampler disc came with One Armed Bandit (slot machine sim), Concentration (memory game) and Hangman. We purchased a few games discs which included Othello, Chess, Acey Duecy, Shoot, Tic Tac Toe, Blackjack, Pong, Tanks, Backgammon, Flight Sim, Lunar Lander, Adventure, Solo, etc.

We eventually had quite a large collection of all types of games including card games, adventure type games, simulations, etc. I purchased a word processor and database program but they still had a long way to go to equal the programs we use today.

I soon joined the Victorian CCII user group (CUVIC) that was started in 1980 by Neil Brandie, a computer store owner in High St, Windsor. We met once a month above his shop. This was a great help as there were many talented programmers and electronic boffins in the group to help solve your problems. My son and I attended the meetings and we learnt a lot, including how to program in assembler language. I ended up as Secretary/Treasurer of CUVIC which continued until 1987 when most of the members had moved on to new and more interesting machines. I purchased an Amiga.

Was it worth it? I think so. My son is a professor of Computer Science, one of my daughters set up the Games Studio in ACMI and taught games design. All of us use computers today for work and play and recognise their limitations.

If you are interested in CCII check out Jim Battles excellent website on www.compucolor.org He has a lot of information and the original programs with a CCII emulator.

 

 


원문 출처: “컴퓨칼라 II와 큐빅”(Compucolor II and CUVIC), 테드 스터키(Ted Stuckey), playitagainproject.org

편집자 개요 – 이 글은 미국 컴퓨터인 컴퓨칼라 II의 호주 이용자 클럽인 큐빅에 대한 이야기다.

 

컴퓨칼라 II (Compucolor II)

 

1970년대 나는 대중과학(Popular Science), 그림이 있는 역학(Mechanics Illustrated), 호주 전자(and Electronics Australia)와 같은 잡지를 통해 마이크로프로세서와 개인용컴퓨터가 개발되는 과정을 알고 있었다.

1979년에 나는 우리 집의 “재무장관”에게 이 기계들이 곧 세상을 변화시킬 것이고 우리 아이들, 15, 13, 12살 짜리들과 내가 이 기술을 좀 알아야된다고 설득했다. 장관의 허락 하에 컴퓨칼라 II (Compucolor II) 모델 5 컴퓨터 (32k 램)와 확장 자판을 구매했다. 모두 합쳐 2천 5백불이 들었는데, 당시로서는 엄청나게 큰 돈이었다.

내가 티알에스80(TRS80)이나 애플II 대신 씨씨II를 선택한 이유는33cm의 칼라 모니터에, 5¼ 디스크 드라이브 (각 면당 51Kb), 베이식 (BASIC), 롬 내의 파일제어시스템을 탑재한 일체형이었기 때문이다. 인텔 8080A 중앙처리장치(CPU), 16k 롬, 50 핀의 버스 연결기, RS232 포트와 맞았다. 포맷된 검은 디스크는 두 개에 9.95불 했고, 씨씨II 프로그램 디스크는 19.95불에 팔았다. 그에 더해 엡슨 엠엑스80 (MX80) 인쇄기도 장만했다.

내 관심사는 어떻게 베이식으로 프로그램을 짜는지 배우는 것이었고 워드프로세서와 데이터베이스와 스프레드시트 프로그램에 접근해 보는 것이었다. 우리 애들이 컴퓨터 쓰는 법을 배우길 바랬다. 컴퓨터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프로그램을 어떻게 쓰는지 말이다. 게임은 우선순위가 높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컴퓨터를 가까이하도록 하는 수단이었다. 사실, 잘 돌아가고 더 성능 좋게 프로그램을 짜는 일 자체가 게임이었다.

데이터 입력과 제어는 자판으로만 됐고 거의 예외없이 방향제어에는 화살표키나 숫자키를 사용했다. 이인용 게임에는 W, A, S, Z 키가 왼편 사람의 움직임을 제어하기 위한 것이었다.

견본 디스크(sampler disc)에는 슬롯머신 시뮬레이션 게임, 집중(Concentration, 메모리 게임), 사형집행인(Hangman)이 들어 있었다. 게임 디스크 몇 개를 사기도 했는데, 오델로, 체스, 에이시 듀시(Acey Duecy), 슛(Shoot), 3목두기(Tic Tac Toe), 블랙잭(Blackjack), 퐁, 탱크, 서양주사위놀이(Backgammon), 비행시뮬레이션, 달착륙, 모험, 솔로 등이 있었다.

그러면서 카드 게임, 모험 게임, 시뮬레이션 등 온갖 종류의 게임을 꽤 많이 수집하게 됐다. 나는 워드프로세서와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을 구매하기도 했는데, 지금 우리가 쓰는 것같은 수준과는 한참 먼 것이었다.

나는 곧 빅토리아주 씨씨II 이용자 모임(CUVIC)에 가입했는데, 이는 1980년에 닐 브랜디(Neil Brandie)라고, 윈저의 하이가(High St, Windsor)에 있는 컴퓨터상점 주인이 시작한 것이었다.그 상점에서 한 달에 한 번 모임을 가졌다. 모임에 재능있는 프로그래머와 전자공학도가 많아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나는 아들하고 같이 모임에 갔고 어셈블러로 프로그램을 짜는 것을 포함해 여러가지를 배웠다. 그러다가 나는 큐빅의 총무(Secretary/Treasurer)가 돼서 대부분의 회원들이 새롭고 더 흥미진진한 기계들로 갈아타는 1987년까지 일했다. 나도 그 때 아미가(Amiga)를  샀다.

그게 가치가 있었나? 그렇다고 생각한다. 내 아들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됐고, 딸 하나는 호주 영상 박물관 (ACMI, Australian Centre for the Moving Image)에 게임스튜디오를 차리고 게임 설계를 가르치고 있다. 우리 모두 오늘도 일하거나 노는데 컴퓨터를 쓰고 있고, 그 한계도 알고 있다.

씨씨II에 대해 더 궁금하다면, 짐 배틀즈(Jim Battles)의 멋진 웹사이트( www.compucolor.org)를 가보면 된다. 그는 씨씨II 에뮬레이터와 원본 프로그램을 비롯해 온갖 정보를 가지고 있다.

 

번역: DongwonJ

Share

1 thought on “Compucolor II and CUVIC | 컴퓨칼라 II와 큐빅”

  1. The Microbee was an inexpensive Australian computer, I suspect the Compucolor II as a more top end and expensive micro is closer to the types of home computers that were more popular in Korea. It was an American computer.

    [ 위 댓글에 대한 한국어 번역 (Korean for comment above): DongwonJ ]
    헬렌: 마이크로비는 저가의 호주 컴퓨터라면, 고사양에 고가인 미국산 컴퓨칼라 II는 아마도 한국에서 더 유명했던 홈컴퓨터의 일종이 아니었나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