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Chilly-willy-tape

… I went up to it and I typed on it. It responded while I was typing. And there’s a sequence clearly in my head: there was a room with a dwarf, and there was a pot of gold, and he threw an axe at me. And I picked the axe up and I held the axe, then … …

… 그 앞으로 가서 뭔가 쳐봤다. 내가 뭔가 치니까 반응을 했다. 내 머리에 선명히 남은 장면이 있었으니, 난장이의 방이 있었고, 금 항아리가 있었는데, 난장이가 나를 향해 도끼를 던졌다. 그래서 나는 도끼를 짚어 들고, … …

한국어 번역본이 아래에 이어집니다. (Korean below.)

By John Passfield (originally posted on Play it Again on February 17, 2014)

 

Chilly-willy-tape

I’ve been making games for a while and what got me into games as a kid was a visit to the Lismore Show. I grew up in rural NSW and a trip to the Lismore Show was a big event – it was basically lots of cows and horses and ferris wheels. A number of tents were set up to show off different things and in one of the tents was a computer exhibition. In the exhibition they had a PET computer running a game called “Colossal Cave”, which was written by Crowther and Woods.

I went up to it and I typed on it. It responded while I was typing. And there’s a sequence clearly in my head: there was a room with a dwarf, and there was a pot of gold, and he threw an axe at me. And I picked the axe up and I held the axe, then I said “throw axe”, and it said “you threw the axe at the dwarf and he disappeared in a puff of greasy smoke.” That’s the way I remember it as a child. And it was like, my god, this is amazing. It was completely interactive, and from that moment on I thought this is something I want to do. So at that time — I was a child of the 70s — to me this was a way to tell stories that was a very personal way of doing it. And within my realm, not Hollywood’s. So that was very exciting.

I pestered my parents to get the VZ200, a Dick Smith computer, which was made by a Hong Kong company, VTech, and rebadged. It was amazing, it had 4 KB of RAM and built in BASIC. I still have this at home. I got that for Christmas and that was when I started to learn to program BASIC. My first game was called “Attack of the Invisible Werewolf”, which had a little pixel on the screen and after a few seconds, the werewolf would get you and you’d die. It was my first interactive attempt at games.

Then after that in the 80s, Microbee — an Australian made computer, made in Gosford — were rolling out computers to schools. So we upgraded and got a Microbee computer. And this is where I began to program seriously. During high school in the 1980s – 1984, 85 – arcades were huge everywhere. Kyogle, my little country town of 3,500 people had an arcade. There was a game in it called “Pengo” where you push blocks around and I loved playing this game. I think it might have been one of the first match 3 games, where you had to match 3 blocks and they disappeared, which was pretty cool way back in the 80s. And so I went home and I wanted to play it, cos it cost 20 cents a go. And so I got the Microbee and I programmed my own version of that. I called it Chilly Willy. Being in high school and not understanding about copyright or anything like that, I broke lots of copyright – I took the copyright of Pengo, and I took Walter Lantz’s beloved little penguin character. On a lark, I sent it off down to Gosford, where Applied Technology and Honeysoft made these computers and games, and they wrote me a letter back saying “Great game, came we publish it?” And I said, “Great, yeah”. So I actually officially was published in high school. I’ve got a cassette tape which I’ve still got, and that was it. It was released. You could only buy it in really small hobby stores or computer stores. The nearest one to me was in Lismore, a little shop called Compu-K. But they sent me two copies, which was very nice of them.

 

chilly-willy-2-copies

Chilly-Willy-cover

Chilly-willy-tape+loading-orange

Chilly-willy-tape+loading

 

 

 

 

 

 

 

 

 

 

 

 

 

Then the next Christmas break, I thought this was fun. I didn’t tell anyone at school that I was doing this, because it was so nerdy and geeky, that no one knew. (Not even my future wife, who I went to school with.)

I thought, “Oh, this can be original this time”, so I made “Halloween Harry” which was an original concept inspired by “Ghostbusters”. I thought, I’ll make a game where you have to kill ghosts and collect keys and get out…

During this time, the stuff that I was getting information-wise was a lot of stuff from the UK and some stuff from the US, but mostly some cool magazines and…so I was inspired by that.

Then I went to university and studied Computer Science, because the idea of making games for a living, it hadn’t really occurred to me that you could do that. I had gotten royalty cheques of 1 or $2,000 which was great pocket money, but they didn’t arrive until years later, during university time.

I studied computer science then left and worked for Telecom, and found that so horrible I despised computers from that point onwards. I used to write comics and stuff, and through mutual friends I met Steve Stamatiadis and he introduced me to the Amiga. The Amiga computer was a new opportunity to make games again, and my love of computers began to resurface. We decided to remake Halloween Harry for the Amiga computer. I quit my job with Telecom, and we formed Gee Whiz entertainment. It was originally called Interactive Binary Illusions, and I actually funded myself in those early days by writing comic strips for Australian Consolidated Press magazines, ‘quality’ magazines like The Picture, a politically incorrect strip called “Dingo Boy”, and one called “Vixen Rangers”, and – god bless ACP – they paid well. So that sort of funded my early days with computer game development.

I hung in making games and Halloween Harry found a new audience – which I kicked off my career making games, which I have managed to do so since.

 

 


원문 출처: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존 패스필드(John Passfield), 2014년 2월 17일, playitagainproject.org

 

Chilly-willy-tape

나는 게임 개발하는 일을 쭉 해왔는데, 어릴 때 게임에 빠져들게 된 것은 리즈모어 쇼(Lismore Show)에 갔을 때였다. 나는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농촌에서 자랐고 그 쇼에 가보는 여행은 큰 사건이었다. 엄청 많은 소와 말과 관광 마차가 있었고, 그리고 수많은 천막이 각기 다른 물건들을 내놓고 뽐내느라 즐비했는데, 한 천막 안에 컴퓨터가 전시돼 있던 것이다. 펫 (PET) 컴퓨터가 전시되어 있었고, 그 컴퓨터에는 크로우더(Crowther)와 우즈(Woods)가 만든 “거대한 동굴”(Colossal Cave)이라는 게임이 돌아가고 있었다.

그 앞으로 가서 뭔가 쳐봤다. 내가 뭔가 치니까 반응을 했다. 내 머리에 선명히 남은 장면이 있었으니, 난장이의 방이 있었고, 금 항아리가 있었는데, 난장이가 나를 향해 도끼를 던졌다. 그래서 나는 도끼를 짚어 들고, 말하길, “도끼를 던져라”, 그랬더니 나오는 말이 “당신이 도끼를 난장이한테 던졌는데, 그는 뿌연 연기의 파이프 속으로 사라졌다.” 이런 식으로 나는 당시를 기억한다. 그건 마치, 놀라운 일이었다. 말 그대로 상호작용이었고, 그때부터 내가 하고 싶은 일은 바로 이거라고 생각했다. 70년대였던 당시 나에게 그것은 이야기를 하는 아주 사적인 방식이었고, 내 영역에서 보자면, 헐리우드 식이 아니었다. 그래서 아주 흥미진진했다.

나는 부모님을 졸라 딕스미스(Dick Smith)의 한 컴퓨터였던 브이지200 (VZ200)을 구했는데, 이건 홍콩 회사인 브이테크(VTech)가 만든 것이었지만 이름을 바꿔 판 것이었다. 놀라운 성능을 자랑했는데, 4KB 램(RAM)에 베이식(BASIC)으로 짜여진 것이었다. 아직도 집에 가지고 있다. 크리스마스 때 받은 것이었고, 그 때가 내가 베이식 프로그래밍을 배우기 시작한 때였다. 내 첫번째 게임은 “투명 늑대인간의 공격”이었는데, 화면에 작은 픽셀이 있고 몇 초 후에 늑대인간이 당신을 덮치고 당신은 죽는 것이다. 게임에 있어 나의 첫 상호작용 시도였다.

그리고 나서 1980년대, 호주에서, 고스포드(Gosford)가 만든 컴퓨터인 마이크로비(Microbee)가 학교로 보급되고 있었다. 그래서 업그레이드하고자 마이크로비를 구했다.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프로그래밍을 시작했다. 1984년과 85년의 고등학교 때, 오락실(arcades)이 천지 사방에 있었다. 3,500명 사는 나의 작은 시골마을인 키오글(Kyogle)에도 하나 있었다.

“펜고”(Pengo)라는 막대기를 밀어내는 게임이 있었고, 내가 아주 좋아했던 것이다. 아마도 처음으로 나온 3개를 맞추는 게임인 듯한데, 막대기 3개를 잘 맞추면 사라지게 되는, 당시로서는 꽤 멋진 방식이었다. 한 번 하는데 20센트여서 나는 집에서 이 게임을 하고 싶었다. 마이크로비가 있고 내 식으로 만든 게임을 프로그래밍 한 것이다. 나는 그걸 “칠리윌리”(Chilly Willy)라고 불렀다.

고등학교에 다닐 때고 저작권 같은 것을 잘 알지 못하면서, 나는 두 가지 저작권을 침해했는데, 펜고(Pengo)의 저작권과 발터 란츠(Walter Lantz)의 작고 사랑스러운 펭귄 캐릭터를 취한 것이다. 응용기술(Applied Technology)가 컴퓨터를, 허니소프트가 게임을 개발한 곳인 고스포드(Gosford)에 나는 재미삼아 내 게임을 보내봤는데, 답장에는 “멋진 게임이네요, 우리가 출시해볼까요?”라고 써 있었다. 물론 나는 “우와, 좋아요!” 그래서 고등학교 때 정식으로 내 게임을 출시하게 되었고, 내가 아직도 가지고 있는 이 카세트 테잎이 바로 그것이다. 아주 작은 취미가게나 컴퓨터 상점에서나 살 수 있었다. 내가 살던 곳에서 가장 가까운 곳은 리즈모어의 컴퓨-케이(Compu-K)라는 작은 상점이었다. 그들은 친절하게도 내게 두 개를 우송해줬다.

 

chilly-willy-2-copies

Chilly-Willy-cover

Chilly-willy-tape+loading-orange

Chilly-willy-tape+loading

 

 

 

 

 

 

 

 

 

 

 

 

 

이듬해 크리스마스 연휴 때였는데, 나는 이거 참 재밌네 했지만, 내가 뭘 하고 있는지 학교 애들한테는 말하지 않았다. 너무 괴짜 같아 보이고, 사실 아는 애도 없었으니까. (학교를 같이 다닌 내 미래의 아내조차도.) 나는 “아! 이번에는 오리지널을 해보자” 생각하고 “고스트버스터즈”를 보고 영감을 얻은 나의 독창적인 구상으로 “할로윈 해리”(Halloween Harry)를 만들었다. 요괴를 죽이고 열쇠를 찾아 탈출하는 게임을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해는데…

이 시기에 나는 영국과 미국에서 나온 정보들을 얻었는데, 대부분은 멋진 잡지들을 통해서였고, 잡지를 보면서 영감을 많이 받았다. 그리고 대학에 가면서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했는데, 게임을 만들어 생계를 유지한다는 것이 될성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상당한 용돈이 되는 천에서 이천 달러의 인세 수표를 받았지만, 대학 다닐 동안이었는데, 몇 년씩 지난 후에나 받았던 것이다.

컴퓨터과학을 공부하고 통신회사에서 일했는데, 그 이후로 나는 끔찍하게도 컴퓨터를 경멸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만화(comics) 같은 것을 그리곤 했는데, 서로 아는 친구를 통해 스티브 스타마티아디스(Steve Stamatiadis)를 알게 되었고 그가 아미가(Amiga)를 소개해줬다. 아미가 컴퓨터는 다시 게임을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되었고, 컴퓨터에 대한 나의 애정이 다시 수면으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통신회사를 그만두고, 우리는 기 위즈 엔터테인먼트(Gee Whiz entertainment)를 설립했다. 애초 상호작용적 이진수 환영(Interactive Binary Illusions)으로 작명을 했고, 초기에는 내가 돈을 벌어서 자금을 댔다.

픽춰(The Picture) 급의 괜찮은 수준의 에이씨피(ACP, Australian Consolidated Press) 잡지에 연재만화를 그렸는데, 정치적으로는 문제적인 “들개소년”(Dingo Boy)과 “여우 경비대”(Vixen Rangers) 같은 것들이었고, 참 고맙게도 에이씨피에서 돈을 잘 쳐줬다. 처음에는 그렇게 벌어 컴퓨터 게임 개발에 돈을 댄 것이다.

게임 제작으로 잘 버티고 있고, 내가 게임 제작으로 내 경력을 시작했고 지금껏 그럭저럭 해나갈 수 있게 한, “할로윈 해리”가 새 독자를 만나기도 했다.

 

번역: DongwonJ

Share

1 thought on “My start in the games industry | 내가 게임산업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