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청계천 전자상가의 십대 컴퓨터 이용자 | teen users at the Cheonggycheon electronics market in 1984

1984.08.Jangsa-Dong.02“… 강의 시작한 지 일주일 쯤 지났을 때 청계천에 키트를 사려고 왔다가 우연히 컴퓨터 상가를 발견했고 강의를 좀 받은 뒤라 관심이 있었죠. 그런데 워낙 애들이 많이서 처음엔 자리도 잡을 수 없었어요. …”

” … I went to Cheonggycheon to buy a kit, and came across a computer shop which interested me, since a week or so had passed since the class began. But a lot of kids gathered and had a seat in front of the computers, so there was no room for me. …”

 

English translationfollows below. (영어 번역본은 아래에 이어집니다.)

“장사동 아이들의 여름” (컴퓨터학습, 1984년 8월호)

1984.08.Jangsa-Dong.01 1984.08.Jangsa-Dong.02

1984.08.Jangsa-Dong.03

1984.08.Jangsa-Dong.04

1984.08.Jangsa-Dong.05

한 컴퓨터잡지(컴퓨터학습, 1984년 8월호)의 화보 기사 – 청계천 전자상가에서 컴퓨터를 처음 접한 10대 이용자

중학 3학년생인 송기수 (기자의 인터뷰):
“작년 여름방학때였어요.
한국 일보사에서 컴퓨터 특강을 한다길래 수강신청을 했죠. 그때까지만 해도 컴퓨터는 신문이나 텔레비젼 광고에서 본 정도였고 우리반 애들 중에서도 컴퓨터에 대해 아는 애는 거의 없었을 거예요. 강의 시작한 지 일주일 쯤 지났을 때 청계천에 키트를 사려고 왔다가 우연히 컴퓨터 상가를 발견했고 강의를 좀 받은 뒤라 관심이 있었죠. 그런데 워낙 애들이 많이서 처음엔 자리도 잡을 수 없었어요.
한번 자리에 앉으면 도무지 일어나질 않더군요.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자리가 나길래 무조건 앉아서 치기 시작했어요. 잘 몰랐지만 재미있었죠. 다음 날부터 학교가 끝나면 곧장 이리로 왔죠.
9시에 청재천이 문 닫으면 교보문고로 가서 10시에 문닫을 때까지 교재 공부하고 집으로 가는 일이 계속됐죠.
프로그램도 직접 짤 수 있게 되고 점점 자신이 생겼어요. 처음으로 친구와 프로그램울 바뀌 보던 때의 기쁨은 지금도 잊을 수 없어요.”

“그 동안엔 주로 APPLE로 프로그램을 짰어요.
전화번호를 기억시키는 프로그램, 제목을 붙이지 못한 게임 20여개쯤 있어요.
지금은 영문으로 나오는 에러를 한글로 바꾸려는 작업을 하고 있죠. 잘하는 애들은 프로그램 멋있게 짜주고 돈도 받고 그래요. 제가 아는 애들 중에는 프로텍션 걸린 것도 푸른 애들이 있을 정도예요. 우리반 애들은 관심은 많은데 처음에 어떻게 시작할지 몰라서 망설이고 저한테 가르쳐 달라고 해요. 그러면 저는 일단 전시장 같은데서 무료 교육을 받으라고 하죠. 그리고 나서 오면 가르쳐 주겠다고요. 청계천에서도 기초나 기계어에 대한 강의를 했으면 좋겠어요.
특히 기계어는 어깨 너머로 배운 거라 제대로 배우고 싶어요.”

그리고 청계천 전자상가의 한 컴퓨터 업체 대표 (기자의 인터뷰):
“이 곳에 나오는 학생은 대개 세 부류로 나눌 수 있읍니다. 이곳 저곳을 다니며 각 기종을 다루어 보는 층과 한 기종을 선택해서 끝까지 그 기종을 다루어 조립의 경지에까지 오른 층과 이제 그 PC에서 손을 떼고 마이크로 컴퓨터가 있는 있는 전시장으로 떠난 층 이렇게 셋으로 나누어 볼 수 있죠. 저기 오고 있는 3명이 우리집에 매일 오는 아이들입니다. 저런 아이들이 계속 찾아오는 한 청계천은 살아 움직이겠죠.”


 

Teen users at the Cheonggycheon electronics market in 1984

 

“Kids’ Summer in Jangsa-Dong” published in a popular computer magazine, Computer Study 10, in August 1984.
This is a cover story about teen users who had first encountered computers at electronics shops in the Seoul neighborhood of Cheonggycheon.

1984.08.Jangsa-Dong.01 1984.08.Jangsa-Dong.02

1984.08.Jangsa-Dong.03

1984.08.Jangsa-Dong.04

1984.08.Jangsa-Dong.05

An interview with a 3 grade middle-schooler, SONG Ki-soo:

“It was last summer vacation. I enrolled a computer class in Hankook Ilbo (daily newspaper). Until then, I heard about and saw the computer in daily newspapers or TV ads.
Almost none of my classmates had heard of it. I went to Cheonggycheon to buy a kit, and came across a computer shop which interested me, since a week or so had passed since the class began. But a lot of kids gathered and had a seat in front of the computers, so there was no room for me.

Once they took seats, they hardly stood up. After snooping around here and there, I found a seat vacant, and began to type with no programming knowledge. I didn’t know how to do it, but it was fun. From the next day on, I came here right after school.

It became my routine that when the Cheonggycheon was closed at 9 o’clock, I went to study textbooks at the Kyobo bookstore nearby until they closed at 10, and then I went home.

As I learned to write programs, I had more and more confident. I never forgot the moment of pleasure when I exchanged programs with a friend of mine for the first time.”

“I have written programs with Apple so far, such as a telephone number storing program, and about twenty untitled games. Recently, I’m working on changing English error messages into Hangul [Korean script].
The kids who are very good at programming often earn some money by writing a good program. Some even unlock the software protection.

My classmates, who got interested in it but didn’t know how to program, asked me to teach them. I told them to first attend a free course provided at the exhibition or shop, and then I’d teach them.

I hope there are lectures about introduction or machine languages at the Cheonggycheon. I’d like to learn machine language, since I only learned by just watching it.”

Additionally, an interview with a computer shop owner at the Cheonggycheon:

“There are three category of students who come here. The first is those who wander here and there to try to deal with a range of computer types and models, whereas the second will dig into one specific type or model up to the stage of assembling it. The last is students who left the matter as it is and headed for the microcomputer exhibition. Now here come three kids, who come to my shop every day. With them, long lives Cheonggycheon.”

 

Share

2 thoughts on “1984년 청계천 전자상가의 십대 컴퓨터 이용자 | teen users at the Cheonggycheon electronics market in 1984”

  1. I have often wondered how non-English countries (and especially non-alphabetic languages) managed in the 8 bit days. We have Unicode these days and although there may be some level of disagreement on how successful that is (particularly where lazy or clueless Westerners don’t correctly code language support), at least it allows for the display of assorted scripts and languages for those applications that are natively written for their home country. I imagine that learning to program in those days also meant learning some basic English; learning to code can be challenging but to then add learning a different language on top of that, it must have been quite difficult.

    1. [ 위 댓글에 대한 한국어 번역 (Korean translation of the above comment) ]

      비영어권 나라에서 (특히 알파벳이 아닌 언어권에서) 8비트 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 종종 궁금할 때가 있다. 그때 우리는 유니코드가 있었고, 비록 그것이 성공적이었는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까지 동의할 지는 모르겠지만 (특히 서구인들이 코드 언어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고 나몰라라한 경우가 있으므로), 적어도 [비영어권] 각국의 원어로 작성된 응용프로그램들을 위한 갖가지 스크립트와 언어를 그런대로 표시할 수 있었을 것이다. 상상컨대, 그 시절에 프로그램을 배운다는 것은 곧 어느정도 기초 영어를 배우는 일이었을 듯하다. 코딩하는 것도 도전거리지만, 그에 더해 다른 언어를 배워야 하는 일이 꽤 고생스럽지 않았을까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